TOTAL: 20,935,585 TODAY : 6,786

로고


지난 지식비타민

해외에서 먼저 주목한 1,000억원 매출 앱 만든 한국 스타트업 하이퍼커넥트
평점 9 / 누적 236   |   조회수 1,102  |   작성일 2019-02-14


2014년 설립된 하이퍼커넥트(대표 안상일)는 동영상 채팅앱 ‘아자르’를 만든 회사다. 아자르는 영상채팅을 통해 마음에 드는 상대를 찾는 서비스로, 전 세계 230개 국가에서 19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으며, 하루 최대 7,000여 건의 영상통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전 세계 3억 명이 넘는 사용자가 다운로드한 아자르가 국내 스타트업이 만든 앱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아자르를 만든 스타트업 하이퍼커넥트에 대한 관심 역시 모아지고 있다.


해외에서 주목받고 빠른 성장

글로벌 시장이 주목하는 채팅 앱 아자르는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2013년 11월 첫 출시 이후 꾸준히 이용자가 모여들더니 3년 뒤인 2017년 초 1억 건의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2018년 3월에는 2억 건을 달성한 뒤 바로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누적 3억 건 다운로드라는 기염을 토했다. 그 결과 하이퍼커넥트는 연 매출 1,000억 원이라는 고지를 밟게 되었다.


매출 대부분이 해외에서, 비결은 현지화

매출 95%가 해외에서 발생하는 것 역시 주목할 만하다. 하이퍼커넥트는 한국 스타트업이 해외 시장에서 성공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는 편견을 보기 좋게 깨뜨렸다. 전 세계 각국에 동시 출시한 뒤 대만에서 첫 반응이 오더니, 그 이후 세계적으로 인기가 확산되다가 중동에서 대박이 터졌다. 중동의 대면 대화를 선호하는 문화와 밖에서는 얼굴을 드러내기 힘든 중동의 여성 유저들이 모이면서 아자르의 인기가 오른 것으로 회사는 분석하고 있다. 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는 “출시 후 반응이 좋은 나라에 마케팅 비용을 과감히 투자하고 현지인을 채용해 서비스 현지화를 진행해 사업기회를 찾는 것이 비결”이라고 말했다.


재기에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 실패로부터 얻은 교훈

1,000억 원 매출을 낸 앱을 만든 안상일 대표는 처음부터 순탄한 길을 걸어온 것은 아니다. 2007년 검색엔진을 개발하면서 촉망받던 청년창업가로 손꼽혔던 그는 1년 만에 쫄딱 망하고 파산 직전까지 갔다. 안 대표는 실패의 이유를 “단순히 검색엔진이 돈이 되겠다고 생각해 유행을 좇았기 때문”이라며 “실패의 경험을 발판삼아 다시 도전하기로 마음먹은 뒤에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아르바이트로 빚을 갚으며 그 이후에도 꾸준히 앱을 개발했지만 번번히 실패했다. 그럼에도 안 대표는 조급해하지 않고 때를 기다렸고 재기에 성공해 코스닥 상장을 바라보는 회사를 만들어냈다.


장은진 기자

#하이퍼커넥트 #아자르 #안상일

스타트업#해외시장진출전략#현지화 전략 5명

의견 등록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236
다음글
차별화된 항암제 신약 기술로 창업 3년 만에 기업가치 1조원. ABL바이오
이전글
디자인의 영역을 넓히다. 퍼셉션 최소현 대표

지식비타민을 함께 만드는 기업

  • 박정희 랭귀지
  • 오너클렌
  • foren
  • 취업뽀개기
  • 두드림세무회계컨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