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22,999,373 TODAY : 572

로고


지난 주간 해외이슈

뜨는 콘텐츠 활용해 ‘대박’친 외국 사이트
평점 8 / 누적 8   |   조회수 317  |   작성일 2020-02-26





홈 베이킹,홈 쿠킹 그리고 홈카페까지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취미 생활을 겨냥한 콘텐츠들이 늘고 있다그런데 이를 활용해 잘나가는 사이트를 구축한 이들이 있다.요리 출판업에 종사하던 두 동료가 음식 및 요리와 관계된 모든 것을 한데 모아 커뮤니티를 만들었는데 고객들의 반응이 뜨겁다.다양한 요리 및 레시피를 선보이는 커뮤니티이자 쇼핑몰인 ‘푸드52(Food 52)’를 알아보자.

 

필요에 의해 만든 생활형 요리 커뮤니티

 10년 전뉴욕에 거주 중이었던 한 칼럼니스트와 출판사 편집자 친구는 ‘왜 음식 애호가들을 위한 통합 사이트가 없을까’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음식 요리법을 볼 수 있는 사이트와 식기 및 조리도구를 판매하는 사이트요리 영상을 볼 수 있는 사이트 등 정보가 다 분산되어 있었다이에 이들은 그들이 필요하다고 느낀요리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통합 사이트인 ‘푸드52’를 직접 만들었다처음에는 다녀온 레스토랑에 대한 리뷰를 올리고 이국적인 메뉴를 소개하는 사이트로 시작했다그러나 이 사이트는 다양한 회원들이 직접 자신의 요리 사진을 올리고 요리법을 공유하는 곳으로 변화하면서 크게 성장하게 되었다.

 

정보 공유에서 구매까지

푸드 52의 ‘52’는 일 년이 52주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이름에서도 볼 수 있듯이이 커뮤니티에서는 회원들이 실생활과 밀접한 요리 정보를 활발하게 공유한다마음에 드는 요리 사진 및 요리법은 ‘핀(pin)’ 기능을 통해 저장할 수 있는데연간 가장 많은 핀을 얻은 요리를 모아 낸 푸드52의 요리책은 워싱턴포스트와 NPR에서 최고의 요리책으로 채택되기도 했다이밖에도 푸드 52에서는 회원들끼리 요리법을 교환하고팁과 아이디어를 주고받는다조리 기구 및 식기류를 살 수도 있고다양한 비디오 튜토리얼을 볼 수도 있다탄탄한 콘텐츠에 힘입어 푸드 52는 전 세계 1,300만 명이 이용하는 가상 요리사 커뮤니티로 성장했다.

 

다각적 수익 창출 통한 매출 증대

푸드52에서는 수입의 거의 3/4는 상품 판매에서 얻고 나머지는 광고 및 다른 상업적 제휴에서 얻는다. 2013년에 사이트 내에 쇼핑몰을 구축하여 5년 동안 타 브랜드의 주방용품 및 조리 도구를 판매하면서 수수료를 받았다그러다가 지난해부터 푸드52의 자체 상표인 ‘파이브투(52)’를 만들어 PB 제품을 팔기 시작했다그런데 이들은 콘텐츠를 통해 차별화를 하였다단순히 상품을 등록해 놓는데 그치지 않고 제품을 사고 싶도록 만드는 콘텐츠를 만든 것이다주요 제품 및 생소한 제품의 경우제품 정보와 함께 이를 활용하는 방법을 소개한 시연 영상들이 게재되어 있다이러한 개별 콘텐츠들이 각 제품에 대한 광고 영상과도 같아서구매율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중소기업 협업 전문회사이투비플러스의 지식비타민 차수민 기자. BBC 등 참고

 




콘텐츠마케팅 0명

의견 등록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8
다음글
28세 밀리어네어의 조언, “저축은 느리게 부자가 되는 방법이다”
이전글
고객들이 ‘벌 떼 같이 달려든’ 이 브랜드 콜라보레이션은?

지식비타민을 함께 만드는 기업

  • 박정희 랭귀지
  • 오너클렌
  • foren
  • 취업뽀개기
  • 두드림세무회계컨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