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21,686,864 TODAY : 3,818

로고


지난 시장 트렌드

경기 불황에 뜨는 가성비 수익모델들
평점 0 / 누적 0   |   조회수 373  |   작성일 2019-08-28


최근 경제 불황이 지속되면서 ‘불황형 사업’이 활기를 띄고 있습니다. 가성비 제품을 경쟁적으로 내세우는가 하면, 하자가 있거나 유통기한이 임박한 떨이제품을 판매하는 업체들도 늘어났습니다. 렌털, 중고 시장도 크게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인데요.


초저가 경쟁과 렌털 시장의 확대

유통가는 초저가 전쟁이 한창입니다. 이마트는 국민가격, 롯데마트는 극한가격을 제시하면서 초저가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초저가 실현을 위해 PB브랜드도 크게 확대시키고 있다는데요. 렌털 시장은 가전을 넘어 가구, 자동차, 명품가방까지 빠르게 확산되며 규모를 키우고 있습니다. 구매하기엔 부담스러운 커피머신기, 에어드레서 등 이색 가전 제품들도 인기 렌털 제품군으로 손꼽히고 있다고 합니다.


중고, 리퍼브 제품 인기

중고거래 시장도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2015년 출시된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의 지난 달 평균거래액은 약 420억 원에 달한다고 합니다. 리퍼브 시장도 몸집을 불리고 있는데요. 리퍼브 제품이란 전시 상품이나 반품된 상품, 약간의 하자가 있으나 사용에는 무리가 없는 상품을 말하는 것인데요. 리퍼브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관련 업체들이 하나둘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19/08/655457/

렌탈#가구#가전#불황 0명

의견 등록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0
다음글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이 아파트 브랜드 가치를 높인다?
이전글
편한 속옷찾는 여성들, 트렁크 판매량 92% 증가

지식비타민을 함께 만드는 기업

  • 박정희 랭귀지
  • 오너클렌
  • foren
  • 취업뽀개기
  • 두드림세무회계컨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