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19,908,099 TODAY : 2,068

로고


지난 시장 트렌드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경유차 지원혜택 폐기
평점 6 / 누적 18   |   조회수 201  |   작성일 2018-11-27


한 때 ‘클린디젤’ 정책으로 다양한 혜택과 지원을 받았던 경유차가 최근 미세먼지 배출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정부에서는 클린디젤 정책을 폐기하고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강구하고 있는데요. 10년 전만 해도 친환경차의 범주에 들었던 경유차, 이제는 애물단지가 되었습니다.


공공기관부터 시작

정부는 클린디젤 정책이 실효성이 없다고 판단해 공공기관부터 서서히 경유차를 감축해나간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공공부문에서는 2020년까지 친환경차로 모두 대체하고 민간부문에서도 장기적으로 경유차를 퇴출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노후 경유차를 폐차한 뒤 LPG 차량을 구매하면 지원금을 준다는 항목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엄격해진 발령조건에 민간에 까지 차량 2부제 시행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 발령 요건은 더욱 엄격해졌다고 하는데요. 두 가지 요건이 더 추가되어서 저감조치 발령 주기가 더 짧아질 수도 있겠습니다.  미세먼지 대책 중에 또 눈에 띄는 것은 차량 2부제 시행의 확대입니다. 차량 2부제를 민간차량에 까지 확대하고 노후 디젤차량의 수도권 운행을 제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news.donga.com/3/all/20181109/92796569/1

미세먼지 0명

의견 등록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18
다음글
토요타, 소프트뱅크 모두 도전장을 내민 택시 시장
이전글
인생 2막 실버 카페에서 열다. 카페나우가 보여준 가능성

지식비타민을 함께 만드는 기업

  • 박정희 랭귀지
  • 오너클렌
  • foren
  • 취업뽀개기
  • 두드림세무회계컨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