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19,880,452 TODAY : 163

로고


지난 시장 트렌드

유통업계 무인시스템 확산, 주문부터 계산까지 셀프입니다
평점 9 / 누적 18   |   조회수 427  |   작성일 2018-10-11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경기침체로 유통점포들의 비용 부담이 늘어나면서 종업원을 줄이는 무인(無人) 자동화 경쟁이 가속화 되고 있습니다. 소비자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시작된 무인 자동화 시스템이 이제는 비용 절감을 통한 일종의 ‘생존 수단’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것입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유통업계에 무인 자동화 시스템의 확산은 더욱 빨라질 것이며, 결과적으로 인력 감축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마트와 패스트푸드점 중심으로 보편화 되는 무인 판매대

대형 마트와 패스트푸드점 등은 키오스크(터치스크린 방식의 무인 단말기)나 무인 판매대를 적극 도입하고 있습니다. GS수퍼마켓은 지난해부터 9개 점포에 20여 대를 시범 운영해 왔던 셀프계산대를 올 연말까지 전국 50개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서울 광진 화양점의 경우 셀프 계산대 사용 실적이 8개월 동안 3.3배 증가하는 등 무인 계산대에 대한 소비자의 반응도 점차 좋아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무인 주문대 역시 보편화된 시스템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롯데리아는 전국 1,350여 개 매장 중 750여 개에 키오스크를 도입했고, 맥도날드 역시 전국 440여 매장의 절반가량에 키오스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그 수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8091201072103006001

무인주문기#최저임금제 0명

의견 등록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18
다음글
원브랜드숍 입지 흔들, 돌파구는 멀티브랜드숍
이전글
시청률 주의 시대는 갔다

지식비타민을 함께 만드는 기업

  • 박정희 랭귀지
  • 오너클렌
  • foren
  • 취업뽀개기
  • 두드림세무회계컨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