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19,896,264 TODAY : 4,582

로고


분쟁해결 코너 - 불공정거래 해결방법 및 이슈

사람바뀌면 거래 중단될 것을 대비하라.
조회수 35  |  작성일 2018-06-30

사람바뀌면 거래가 중단될 것도 대비하라.


우리나라는 사람 바뀌면 다 바뀐다. A 중소기업이 핵심기술을 적용한 상품을 개발하여 B 기업에 납품하기로 했다. 무려 20만대 분량으로 협의가 되어 납품준비를 하면서 우선 일차로 5만대 분량을 준비하였다. 그러던 중 그 기업의 사업본부장이 변경되었다. 신임 본부장이 그 사업이 타당성이 있느냐고 하면서 전면 보류지시를 했다. 15억 원에 해당하는 5만대 분량의 납품이 스톱 되었다. 기업의 생사여탈이 걸린 문제가 불거졌다. 아니 사업본부장이 변경되었다고 해도 지금까지 진행되어온 사업을 하루아침에 중단할 수 있느냐고 분통을 터뜨렸지만 이미 물은 엎질러지고 말았다. 뿐만 아니라 그 사업을 제대로 계약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업이 진행되어 제대로 보상받기도 어려운 처지였다.

 

2001년으로 기억된다. 당시 필자가 부산시청 정보기획담당 사무관으로 있을 때의 일이다. 당시 IT기술을 활용한 5,300억 원 규모의 전국적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H 벤처기업에게 그 사업을 부산에서 먼저 시작해 보라고 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제가 여기에 있을 동안 사업제안서를 가져오세요. 그러면, 시장에게 결재를 받아 진행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만약 내가 다른 곳으로 발령이 나면 그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후임자가 오면 프로젝트에 대한 이해와 추진력이 부족하여 더 이상 진행되지 않을 것입니다."

 

그 벤처기업 CEO는 제안서를 만든다고 하였으나 외국 출장이다 뭐다 하면서 시간을 놓쳤다. 그 와중에 필자는 다른 곳으로 발령이 났다. 후임자에게 그 프로젝트를 인계하였으나 역시 사업규모가 수억 원으로 축소되고 말았다. 사람이 바뀌면 다 바뀌는 현실을 그대로 말해 주었다. 그때나 지금이나 비슷하다.

 

이렇듯이 정부조직이나 기업의 임원이나 담당자가 바뀌면 신규 사업이나 기존의 거래물량이 스톱되거나 줄어드는 경우가 많다. 더구나 계약서 없이 진행하는 경우에는 나중에 법적으로 구제받기도 어렵다. 이런 경우에는 어떻게 대비하는가? 변경될 것을 염두에 둔 전략이 필요하다. 거래나 영업을 하기 전에 상대방이 조만간 교체될 우려가 있는지를 체크해봐야 한다. 특히 공무원은 더 그렇다. 통상 2년내외로 보직변동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지금도 이러한 거래처의 사람 변경으로 무려 100억원이 넘는 손해를 본 사건이 있다. 후임자가 와서 전임자의 잘못을 책임지려고 하지 않고, 또는 보상하겠다는 거래의 약속을 지킬수 없다. 거래시에는 언제든지 상대방이 현재의 보직을 그만 두었을때 어떻게 할 것이냐도 대책마련을 해 두어야 한다. 특히 문서를 통해서 거래의 모든 내용을 정리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마저도 없으면 구제받을 길이 없다. 문서아니라면 카톡, 이메일, 문자 등에 거래의 내용이 담기도록 해서 그것을 잘 저장해 두어야 한다.


- 이경만 공정거래연구소장/지식비타민(주) 대표이사, 참조 : 거래의 7가지 함정 -

의견 등록

다음글
키워둔 사업을 뺏길때 어떻게 할 것인가?
이전글
실속없는 매출보다는 실익을 추구하라

지식비타민을 함께 만드는 기업

  • 박정희 랭귀지
  • 오너클렌
  • foren
  • 취업뽀개기
  • 두드림세무회계컨설팅